Yoon’s World

Zadie Smith

Posted in Books by yoonchunghan on January 29, 2010

Peter 수업에 읽은, 짤막한 article은 Zadie Smith의 글.

Writer로서 어떻게 자신의 글을 build해갈지의 팁을 주는 짤막한 글이다. 글을 쓰는 것은 생각을 정리해서 자신만의 언어로 처음부터 끝까지 시간과 공을 들여서 완성하는 하나의 작품같은 것. 그 길을 가는 데에는 두 가지 타입의 Writer가 있다. Macro Planner와 Micro Manager.

Macro Planners have their houses basically built from day one and so their obsession is internal—they’re forever moving the furniture. … Micro Managers like me build a house floor by floor, discreetly and in its entirety. Each floor needs to be sturdy and fully decorated with all the furniture in place before the next is built on top of it. There’s wallpaper in the hall even if the stairs lead nowhere at all.

Writer의 방식이나 아티스트의 방식이나 다 마찬가지이다. Marco Planner처럼 일단 시작부터 하고 큰 그림을 잡은 다음 조금씩 다듬어 나가면서 뺄건 빼고 더하면서 자신의 파이널 작품을 만들어 나가는 사람들이 있고. Micro Manager처럼 완전 처음부터 모든 것을 완벽하게 만들어나가서 마지막에 땡하고 끝내는 사람이 있다. 이들은 주로 완벽주의자로서 절대 실수를 용납하지 않고 모든 것을 완벽히 하려고 처음부터 철처한 계획을 세워나간다. 난 개인적으로 Macro Planner인 듯하다. 조금씩 완성도를 쌓아나가는 편이기에..
첫 학기의 시작을 이 글로 시작하니 뭔가 정리되는 느낌.
artist는 모든 창의적인 일을 하는 사람이기에 writer든 engineer든 누구와도 매치되는 것이 좋다.
어떤 방식 과정으로 가든 그 과정은 과정일뿐, 결과물이 결국 우선일 것이다. 자신에게 맞는 과정방식을 어서 찾고, 그것을 발전시키는 것도 단단한 artist가 되는 좋은 길일 것이다.

Advertisements
Tagged with: ,

미디어아트: 예술의 최전선

Posted in Books by yoonchunghan on January 21, 2010

진중권씨가 다룬 최근 발간된 미디어아트 서적.
예전에 “놀이와 예술 그리고 상상력”을 재미있게 보았는데, 12월 28일 한국에서 엘에이로 돌아오기 직전 서점에 잠깐 들렀다가 진중권씨의 새 책에다가 미디어 아트를 다룬 제목만 보고 바로 구입하였다.
이 책에서는 여덟 명의 미디어 아트를 향해 논하는 아티스트, 이론가들의 각자의 미디어 아트에 대한 담론을 볼 수 있다. (로이 애스콧, 도널드 마리넬리, 히로세 미치타카, 제프리 쇼, 후지하타 마사키, 사이먼 페니, 가와구치 요이치로, 최우람) 각자에게 깊이 들어가서 파헤쳐보기 보다는, 그들과의 대화(인터뷰)와 강연을 통한 내용을 통하여 미디어 아트에 대한 시각을 살펴보기 좋다.

한때 거품처럼 붐(Boom)이었던 미디어 아트가 처해져 있는 현재 상황에 대한 문제 진단과 해결책에 대한 논의가 더 많았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과거와 현재의 테크놀로지와 아트의 결합, 시도, 컨셉으로 거의 주를 이루었기 때문이다. 8명 모두 중요한 분들이지만, 이 분들말고도 미디어 아트계에 더욱 중요한 사람들이 많기에.. 미디어 아트의 개론적 이해를 위한다면 좋은 서적이지만, 더욱 다양한 시각으로 보기에는 조금은 부족할 싶도 하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한국의 작가 최우람씨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흥미로웠다.

네이버: 미디어아트: 예술의 최전선